파워볼게임사이트 파워사다리 하나파워볼 배팅 확률

▲ 메시
▲ 메시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바르셀로나가 배수의 진을 친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리오넬 메시(33) 이적을 잠정 허용한다면, 메시 측과 해당 팀을 고소한다.파워사다리

스페인 라디오 방송 ‘카데나 세르’ 카탈루냐판은 3일(한국시간) “만약에 국제축구연맹이 메시의 이적을 잠정 허용한다면, 바르셀로나는 메시와 메시를 영입하려는 팀을 고소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메시는 2019-20시즌 종료 뒤 바르셀로나에 계약 해지를 요청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8 완패, 로날드 쿠만 감독 부임 뒤에 가차 없는 리빌딩에 미래가 없다고 판단했다. 2021년까지 1년 남은 계약을 파기하고, 자유 계약으로 떠나기를 원했다.

하지만 바르셀로나는 단호하다. 바르셀로나는 계약 파기 조항이 6월에 소멸됐다고 주장했다. 타 구단에 메시를 데려가려면, 바이아웃 7억 유로(약 9937억 원)를 내야한다며 으름장을 놓은 상황이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도 바이아웃 조항 유효를 발표했다.

바르셀로나 주장에도 맨체스터 시티와 개인 합의설이 돌고 있다. 영국에서 5년 동안 7억 유로 보장이라는 대형 계약설이 퍼지고 있다. ‘세르’에 따르면 주제프 바르토메우 회장은 바이아웃 없이 이적은 명확한 계약, 노동법 위반이라고 못 박았다. 바이아웃 7억 유로를 고수하면서, 법적인 대응까지 강구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 현대캐피탈이 이승원을 내주고 삼성화재 김형진을 받는 1대 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곽혜미 기자
▲ 현대캐피탈이 이승원을 내주고 삼성화재 김형진을 받는 1대 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현대캐피탈은 세터 이승원을 내주고 삼성화재 김형진을 받는 1대 1 트레이드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동행복권파워볼

김형진은 2017년 타이베이 하계 유니버시아드 배구 국가대표 출신이다. 2017년 대학 배구 세터 상을 받았고 홍익대 재학 시절 팀 주장으로 무패 우승을 이끌기도 한 유망주이다.

2017-18시즌 신인 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프로에 입단해 매 시즌 30경기 이상을 소화하고 있다.

이승원은 2014-15시즌 1라운드 6순위로 현대캐피탈 배구단에 합류했다. 2017-18시즌 팀 우승 멤버로 활약했다. 2018-19시즌에는 주전 세터로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는 양 팀 선수단에 변화를 주기 위해 이번 1:1 트레이드를 진행했다.

우승 경험이 있는 노련한 선수와 젊은 유망주 선수의 수혈을 통해 팀 분위기 쇄신과 발전 가능성에 주안점을 뒀다.

2020-21시즌 팀 리빌딩을 통해 경기력 향상에 기여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그날도 이렇게 비가 왔는데…. 벌써 1년이 흘렀다.” 전희철 SK 코치가 2019년 9월 3일을 돌아보며 남긴 말이었다. 정재홍이 갑작스럽게 농구와 작별한 날이다.파워볼사이트

서울 SK에서 백업가드로 뛰었던 정재홍은 지난해 9월 3일 세상을 떠났다. 정재홍은 손목수술을 위해 병원에 입원한 날,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농구계에 비보를 전했다. 향년 33세. 2019-2020시즌 개막을 불과 1개월 앞둔 시점이었다.

동국대 출신 정재홍은 2008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에 지명됐고, 이후 인천 전자랜드-SK 등에서 프로 경력을 쌓았다. 통산 331경기에서 평균 13분 53초를 뛰었다.

정재홍은 벤치에 있는 시간이 더 많았지만, 농구를 향한 열정이나 팬들을 대하는 마음가짐은 누구 못지않게 강했던 선수로 회고된다. 자비를 들여 미국에서 스킬트레이닝을 받는가 하면, 비시즌에 직접 팬들과 농구를 즐기는 자리를 마련해 추억을 선사하기도 했다.

세상을 떠난 후, 정재홍의 SNS에는 농구인들과 팬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마지막 소속팀’으로 남게 된 SK는 유니폼 상의에 ‘With J.H’를 새겼고, 홈구장 잠실학생체육관에 항상 정재홍의 사진을 걸어뒀다. 또한 구단 공식 홈페이지 선수명단에서 제외하지 않았던 데에는 ‘함께 올 시즌을 치른다’라는 의미가 담겨있었다. 울산 현대모비스 역시 공식 개막전에 앞서 정재홍을 추모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주장 김선형, 최준용은 2019 FIBA 농구월드컵 대표팀에 선발돼 중국에 머물던 당시 비보를 접했다. 농구월드컵이 한창 진행되던 시기였기에 빈소를 찾을 수도 없었다. “한국 도착한 후에도 실감 나지 않았다. 언제든 전화하면 받아주실 것만 같았다.” 김선형의 말이다.

그렇게 SK는 정재홍 없이 시즌을 맞았다. SK 선수들은 코트로 나서기 전, 라커룸에서 마지막 미팅을 마친 후 정재홍을 위해 묵념하는 시간을 가지며 매 경기를 준비했다. 김선형은 “묵념할 때마다 잘 지켜봐달라고 되뇌었다. (정)재홍이 형을 생각하면 여전히 뭉클하고 먹먹해진다”라고 전했다. 전희철 코치 역시 “너무 빨리 헤어졌다. 벌써 1년이 지났는데, 한편으로는 미안한 마음이 든다”라고 회상했다.

SK 선수들은 우승 트로피를 들고 정재홍에게 찾아가겠다는 일념으로 시즌을 치렀지만, 2019-2020시즌은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여파로 조기종료됐다. SK는 원주 DB와 공동 1위를 차지했지만, 목표 삼았던 챔프전 우승을 향한 여정은 허무하게 끝났다. 김선형이 “우승 트로피를 갖고 찾아가겠다던 다짐을 지키지 못한 게 제일 아쉽다”라며 아쉬움을 곱씹은 이유다.

하지만 2019-2020시즌이 조기종료됐을 뿐, 농구는 계속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해 2020-2021시즌이 정상적으로 운영될지 불투명하지만, SK는 다시 한 번 우승을 목표로 땀을 쏟고 있다.

전희철 코치는 “하늘나라에서 잘 지켜보고 있을 거라 생각한다. 선수들은 올 시즌에도 재홍이를 잊지 않을 것이다. 지난 시즌은 우승 트로피를 가져오지 못했지만, 다시 한 번 재홍이를 가슴에 묻고 열심히 시즌을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선형은 “누구보다 팬들과 소통을 잘했던 선수다. 팬 여러분들이 재홍이 형의 미소, 자신감 넘쳤던 모습을 기억해주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세인트루이스의 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세인트루이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9회말 3-4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팽팽한 경기가 이어졌다. 세인트루이스가 2회초 브래드 밀러의 솔로포로 선취 득점을 올렸다. 전날(2일) 김광현의 선발 등판 당시 2개의 홈런포를 때려낸 것에 이은 2경기 연속 홈런.

2회말 에우제니오 수아레즈에 2루타, 마이크 무스타커스에 볼넷을 내주며 맞이한 2사 1,2루에서 아키야마 쇼고에 우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1-1 동점이 됐다.

세인트루이스는 5회초 야디어 몰리나의 솔로포로 다시 리드를 잡았고 이후 타일러 오닐의 2루타로 2사 2루에서 콜튼 웡의 적시 2루타로 3-1로 앞서갔다. 

하지만 5회말 1사 1루에서 터커 반하트에게 투런포를 얻어맞아 3-3이 됐다. 그러나 9회말, 1사 후 아키야마와 커트 카살리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고 1사 1,2루에서 조이 보토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세인트루이스는 3연승이 중단됐고 시즌 14승14패가 됐다. /jhrae@osen.co.kr

‘거상’ 아약스를 거쳐 간 별들.. 이적료 ‘TOP 10’은?


(베스트 일레븐)

아약스. ‘선수 장사’라면 세계에서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클럽이다. ‘트란스페르마르크트’가 아약스가 지금껏 매각한 선수들 중 이적료 TOP 10을 추려서 공개했다.

1위는 마타이스 데 리흐트였다. 아약스의 핵심 수비수였던 데 리흐트는 유벤투스로 이적하며 8,550만 유로(약 1,202억 원)의 이문을 아약스에 안겼다. 유벤투스는 데 리흐트의 잠재력을 믿고 그에게 거액을 투자했다.

2위는 프랭키 더 용이다. 앞서 언급한 데 리흐트와 함께 뛰던 더 용은 바르셀로나로 떠나며 7,500만 유로(약 1,054억 원)의 이적료를 기록했다. 두 선수는 같은 시기에 각각 아약스를 떠났는데, 아약스로서는 두 선수만으로 1억 5,000만 유로(약 2,108억 원)가 넘는 이익을 취한 셈이다.

공동 3위는 도니 판 더 빅과 하킴 지예흐, 그리고 다빈손 산체스다. 판 더 빅과 지예흐는 데 리흐트·더 용과 함께 뛰던 세대다. 판 더 빅은 3일(이하 한국 시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을 확정했고, 지예흐는 지난 시즌 중 첼시행이 결정된 상황이었다. 아울러 산체스는 2017-2018시즌을 앞두고 토트넘 홋스퍼에 합류했다. 세 명의 이적료는 각자 4,000만 유로(약 562억 원)였다.

이 밖에도 SSC 나폴리로 떠난 아르카디우스 밀리크, 레알 마드리드로 간 클라스 얀 훈텔라르와 웨슬리 스네이더, 에버턴으로 이적한 데이비 클라센, 리버풀행을 택한 루이스 수아레스까지, 아약스 역대 이적료 TOP 10 안에 들었다. 정말이지 어마어마한 선수들이 아약스에서 실력을 키우고 이름을 알린 뒤 유럽 전역으로 뻗어갔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트란스페르마르크트’ 캡처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Leave a Reply